> 경북 > 경북도청
경주시,황룡사 새로운 탄생 경주 관광 여건 변화탑의 어마어마한 위용을 3D로 되살려 놔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6.11.30  15:22:18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황룡사역사문화관 전경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 경주시는 지난 지난 19일  황룡사의 역사와 문화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황룡사 역사문화관이 문을 열었다.

황룡사 복원사업은 경주시 구황동 황룡사지 인근 부지 14,000㎡에 연면적 2,865㎡ 2층 한옥으로 건립됐다.

역사관 내에는 황룡사 상징인 9층 목탑 모형탑 전시실과 황룡사의 건립부터 소실까지 전 과정을 소개하는 3D 입체 영상실, 발굴유물 전시실 등으로 구성됐다.

  
▲ 황룡사역사문화관 목탑모형

황룡사 9층 목탑은 800년 전 몽골 침입으로 소실되는 안타까운 역사를 품고 있다.

황룡사 건립의 역사적 배경에서부터, 몽골군 침입으로 소실되는 전 과정을 관람객이 몰입해 감상 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관계자는 황룡사 새로운 탄생하므로 "경주 관광 여건 변화에 걸맞는 킬러 콘텐츠를 개발하고, 신라왕경 복원․정비와 황룡사 복원 사업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