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경주
경주시, 방사능방재 주민보호집중훈련 실시원전비상 주민 상황전파 및 갑상선방호약품 배포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6.09.12  14:20:28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주민보호집중훈련 실시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경주시는 9월 9일 원전비상 발생 시 주민들에게 신속한 상황전파체계 및 갑상선방호약품 배포 점검을 위해 방사능방재 주민보호집중훈련을 실시하였다.

이번 훈련은 ‘원자력시설 등의 방호 및 방사능 방재 대책법’ 개정으로 지난해 5월 21일 방사선 비상계획구역이 25~28㎞로 확대되면서 매년 실시하는 훈련이며 경주시의 경우 기존 방사선 비상계획구역이 감포읍, 양북면, 양남면 3곳에서 올해 외동읍, 내남면, 천북면, 월성동, 불국동, 보덕동이 추가 편입되어 9곳으로 늘어났다.

이날 훈련은 지진발생에 의한 월성원전의 방사능 누출을 가상해 교통 통제, 주민 상황전파, 옥내대피‧소개, 갑상선방호약품 배포, 구호소 운영 등 주민보호조치 관련 사항 중 주민 상황전파 및 갑상선방호약품 배포를 집중 점검하였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훈련의 성공적 실시로 혹시 모를 재난발생 상황에 신속하게 대처하는 역량을 키우고, 앞으로도 주기적인 교육과 훈련을 실시해 안전한 경주를 이뤄가겠다.”고 전하였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