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포항
포항제철소, 여성용품 지원 ‘매직박스 만들기’ 봉사1,500개 만들어 도내 저소득층 여학생들 지원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6.07.20  07:25:17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포항제철소는 도내 저소득층 여성청소년을 위해 2,000만 원 상당의 여성용품을 지원하고 여직원들은 '매직 박스 만들기'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포항제철소 여직원과 사회봉사자 100여 명은 19일, 포항 기쁨의 교회 체육관에서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들에게 여성용품을 지원하는 '매직 박스 만들기’ 봉사 활동을 펼쳤다.

포스코와 대구은행, 경북공동모금회가 공동으로 후원하는 이번 행사는 생리대를 구입할 수 없는 경북도내 저소득층 여학생들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최근 생리대 살 돈이 없어 대용품으로 신발 깔창과 휴지 등을 쓴다는 여학생들의 사연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이 문제는 사회적 이슈로 확산됐다.

이후 각계각층의 후원과 기부가 이어졌고 포스코는 이번에 2,000만 원 상당의 여성용품 을 지원하고 여직원 30여 명이 직접 행사에 참가해 봉사의 뜻을 높였다. 오후 1시부터 시작된 봉사활동은 5시까지 이어졌고 총 2,300개 의 매직 박스가 만들어졌다.

심경희 포항 환경자원그룹 대리(44)는 “또래 자녀를 둔 부모 입장에서 뉴스를 통해 사연을 듣고 안타까운 심정이 들었다”며 “회사에서 좋은 취지를 살려 이런 봉사활동을 추진하고 직접 참여할 수 있어서 뜻깊다”고 말했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