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경주
경주시, 2천만 관광객 시대 외국 관광객 유치 총력사후면세점 지정 신청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6.05.04  21:10:00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경주는 2천만 관광객시대를 맞아 중국 요우커 등 국내・외 관광객 유치에 발 빠른 대처를 하고 있다.

특히 올해 ‘2016 중국인 대구경북 방문의 해’를 맞아 외국 관광객 유치 등을 위해 4일 시내 중심상가 일대를 방문하여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사후면세점’ 지정신청 홍보 활동을 실시했다.

‘사후면세점’은 외국인이 3만 원 이상 물건 구입 시 구매금액에 포함된 부가세와 개별소비세를 출국 시 환급받을 수 있도록 환급전표(영수증)발급이 가능한 매장을 말하며, 1999년 도입 후 가입점포가 급증하고 있으며 유럽, 싱가포르 등 선진 국가와 서울, 부산 등 외국인이 많이 찾는 도시에서 널리 시행되고 있다.

해당 업종은 의류, 화장품, 가공식품, 가전제품, 잡화, 귀금속 등 면세대상 재화를 판매하는 일반과세자라면 누구나 세무서를 통해 외국인 관광객 면세판매장 지정신청서를 제출하면 현장 및 서류 등 간단한 확인 절차 후 7일 이내 지정이 되면 운영이 가능해진다.

시는 사후면세점 지정 매장 확대를 위해 홍보를 지속적으로 실시하여 시내중심상가를 사후면세점 거리로 지정하여 단체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문화‧쇼핑 관광을 연계한 프로그램 운영으로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관광객 2천만 시대를 맞아 사후면세점 지정 매장 확대로 외국인 단체관광객들의 쇼핑관광 만족도 제고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홍보마케팅에 주력하겠다.”며 보문단지 호텔 및 일반과세점포 업주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 했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