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한국여성원자력전문인협회 월성지부 발족12일 100여명 회원월성본부에서 원전에서 처음 출범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6.04.13  12:42:47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국여성원자력전문인협회 월성지부가 12일 발족됐다.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원자력계 여성 종사자들의 단체인 한국여성원자력전문인협회 월성지부가 12일 오후 원자력발전소로서는 처음으로 발족됐다.

이날 100여명의 회원으로 출범한 WiN Korea 월성지부는 원자력 및 방사선 분야에 종사하는 여성들로 구성된 비영리 NGO인 WiN Korea의 첫 번째 원자력발전분야 지부로서 원자력계 여성 인력의 역량강화와 네트워킹 구축 활동을 펴게 된다. 

정자영 WiN Korea 월성지부장은 원자력관련 실무지식을 바탕으로 대중과 소통하는 활동을 펼칠 것”이라며 원자력발전소에서 일하는 여성인력이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만큼 활동역량을 더욱 키워 일반 여성과 청소년들의 원자력에 대한 이해를 돕고 싶다”고 밝혔다.

전휘수 월성원자력본부장은 여직원 역량 향상과 네트워킹 활성화가 원자력산업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며 “원자력발전소에서의 개별 업무가 세계 원자력인으로서의 자부심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며 월성본부가 그 시발점이 되어 매우 뜻깊다”고 말했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