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문경
문경시, 문경오미자 6차산업화지구 확대로 사업추진 박차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7.02.24  12:54:56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6차산업화지구

[프라임경북뉴스 =김진한 기자] 문경시가 2015년부터 올해까지 3년간 30억원을 투입하여 1차(생산), 2차(가공), 3차(유통·체험·관광) 등 6차융복합 연계산업 육성으로 문경오미자 고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문경오미자 6차산업화지구 지정이 농림축산식품부고시제2017-5호(2017년 2월 13일) 로 확대 지정됐다.

6차지구의 위치는 당초 문경시 문경읍, 동로면, 마성면 3개읍면 373.87㎢ 였으나,이번에 산북면, 호계면, 가은읍, 농암면까지 포함하여 794.33㎢ 로 오미자 생산지가 모두 6차지구에 들어가게 됐다.

이번 확대 지정이 되기까지 오미자 생산농가는 물론 가공업체, 로컬푸드음식점 등1·2·3차 종사자들이 모두 한목소리를 내 주었으며, 특히 시의회에서도 지구 확대의 당위성을 피력하며 높은 관심을 가지고 힘을 보태는 등 민관이 합심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문경시농업기술센터에서는 “오미자를 재배하는 전 읍면으로 지구가확대된 만큼 오미자6차산업 공동인프라 조성, 6차산업 조직화 및 활성화 지원, 고부가가치화 및 지역브랜화를 통해 6차산업화에 박차를 가해 지역특화산업의 클러스터로 육성하여 농가소득 증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