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경주
경주시, ㈜지아이엘 투자양해각서 체결찾아가는 맞춤형 투자유치 활동으로 기업유치 성과 창출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6.10.25  13:54:25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이선홍 (주)지아이엘 대표(왼쪽 다섯번째)와 최양식 경주시장(왼쪽 네번째), 자동차 부품생산 공장 경주건립 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 경주시는 25일 대외협력실에서 ㈜지아이엘과 자동차부품 생산 경주공장 설립에 관한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최양식 경주시장, 이선홍 대표이사, 윤병길 의회 경제도시위원장, 김은호 경주상의 회장을 비롯한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선홍 대표이사로부터 회사소개 및 투자계획 설명과 함께 투자양해각서 체결 순으로 진행됐다.

㈜지아이엘은 양해각서 체결로 외동 구어2산업단지 내 33,058㎡부지에 총 300억 원을 투자하여 자동차 부품 생산 공장을 건립하며 내년 6월경에 정상가동할 계획이다. 이로 인해 70여명의 신규 고용 일자리 창출과 자동차 부품 기업의 경주 이전 및 신․증설 집적의 신호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에 본사를 둔 ㈜지아이엘은 2007년 설립되어 벤처기업, 기술혁신형 기업, 글로벌 IP 스타기업에 선정된 바 있는 기술혁신형 중소기업으로, 최근 매출이 연평균 50% 이상씩 성장하고 있는 부품소재 전문기업으로 이번 투자를 계기로 매출 300%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협약이 있기까지 찾아가는 맞춤형 투자유치 활동을 강화와 기업 맞춤형 산업입지와 인센티브 제공 등 다양한 유치활동을 전개한 결과 투자를 이끌어 냈다며, 자동차 부품의 투자 촉매역할로 경주가 자동차부품 소재기업의 집적지로 자리매김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주시장은 “최근 자연재해 등 어려운 시기에 투자를 결정해 준 ㈜지아이엘 이선홍 대표 및 임직원에게 감사를 드리며, 발로 뛰는 기업현장 행정으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여 더 많은 기업들을 유치하여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정주인구 증가 경주를 소재․부품 기업의 메카로 성장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