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경북도청
경북도, 경상북도민의 날 기념행사 열려박 대통령 화합소통통합의 국민행복시대 선도 당부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6.10.24  14:37:51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특별상 시상 기념촬영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 경상북도는 24일 오후 2시 경북도청 동락관에서 2016 경상북도민의 날 기념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김관용 도지사, 김응규 도의회의장, 도단위 기관단체장, 시장․군수, 재경․재부산시도민회 회장단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청이전 후 처음 맞는 도민의 날을 기념하고 소통과 화합을 통해 새로운 경북시대를 함께 만들어 가기 위한 도민들의 의지를 다지기 위해 마련됐다.

도기와 시․군기 입장, 대구시립교향악단의 축하공연, 자랑스러운 도민상 시상, 기념사, 축사, 새천년 화합 퍼포먼스 순으로 진행된 이 날 행사는 각계각층의 주요 인사들이 대거 참석하고 축하메세지가 쇄도하는 등 신청사에서 맞는 첫 경북도민의 날에 대한 높은 관심과 기대를 반영하기도 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축하전문을 통해 “신청사 개청 이후 첫 번째로 맞이하는 2016 경북도민의 날이 경북의 힘찬 미래를 함께 다짐하는 화합과 소통, 통합의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축하했고, 이낙연 전남지사도 축하영상메시지를 통해 동서화합의 동반자로서 역할을 다할 것을 다짐하기도 했다.

이 날 행사에서는 27명이 영예의 자랑스러운 도민상을 수상해 뜨거운 축하를 받았다.

본상 부문에서는 가장 많은 독립운동가를 배출한 안동에 독립운동기념관을 건립하기 위해 13년간 노력을 기울여 온 김희곤 경상북도독립운동기념관장과 새마을 운동하는 의사선생님으로 유명한 신재학 경상북도새마을회장 등 23명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지난 6월 열린 브라질 리우올림픽에서 입상한 경북연고의 국가대표 선수들이 특별상 수상을 위해 직접 참석한 것이다.

남자양궁 2관왕 구본찬, 여자양궁 2관왕 장혜진, 여자역도 53kg급 동메달리스트 윤진희, 남자유도 90kg급 동메달리스트 곽동한 등 4명이 그 주인공으로 이들은 쇄도하는 기념촬영 요청과 사인공세에 시종일관 밝게 웃으며 일일이 응해 행사 내내 주목을 받았다.

자랑스러운 도민상은 시장․군수의 추천을 통해 시군별 1명씩 수상하는 본상과 그 해에 특별한 공적이 있는 사람에게 주는 특별상으로 나뉜다.

경북도지사는 기념사에서 “우리의 현실은 양극화와 계층, 지역, 세대, 이념별로 갈라져 수많은 갈등과 엄청난 사회적 비용을 지불하고 있다”며, “무엇을 하고 무엇을 하지 말아야 할 것인지 냉철한 이성으로 바라보면서 경북이 앞장서 도도한 물줄기를 바꿔야한다”고 강조하고, “역사는 분열과 갈등으로 국론이 흩어질 때 실패했고 백성이 하나된 마음으로 똘똘 뭉칠 때 성공했다”며, “밑으로부터 에너지를 한데모아 국가라는 최우선의 가치를 앞장서 실천하면서 사람중심 세상 차별 없는 나라의 시대정신을 다시 한 번 되새겨 나가자”고 말했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