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공무원 선발시험 안동서 실시사회복지직 97명 모집에 1,422명 응시(평균 15:1)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6.03.18  09:39:34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프라임경북뉴스 =김진한 기자]경북도는 안동으로 도청을 이전한 후 ‘신도청 시대의 첫 공무원 시험’인 사회복지직 선발시험을 19일 안동에 소재한 안동중학교와 길주중학교에서 실시한다고 밝혔다.

도가 지난 2월 2일부터 4일까지 2016년도 제1회 공개경쟁시험인 사회복지직 선발시험 응시원서를 접수한 결과, 97명 모집에 1,422명이 응시원서를 접수해 평균 15:1의 경쟁률을 보였다.

지역별 경쟁률을 보면 의성군이 1명 모집에 44명이 지원해 44:1로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청도군(28:1), 영주시(26:1), 울릉군(21:1) 순으로 나타났으며, 장애인 구분모집은 7명 선발에 54명(8:1), 저소득층은 8명 선발에 14명(2:1)이 지원해 예년과 비슷한 경쟁률을 보였다.

이번 필기시험은 4월 7일에 합격자를 발표하고, 4월 27일과 28일에 면접시험을 거쳐 최종합격자는 5월 19일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시험에서 최종 합격한 신규 인력은 신도청 시대를 맞아 찾아가는 맞춤형 복지서비스 실현을 위해 읍‧면‧동에 우선배치 되며, 대상자가 분산되어 있고 면적이 넓은 농촌지역의 경우 본청 희망복지지원단 등에 배치하여 복지 사각지대 발굴 및 찾아가는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경북도는 이번 사회복지직 선발시험을 시작으로 소방직은 4월 9일, 연구·지도직과 식품위생직 등은 4월 16일, 응시자가 가장 많은 8‧9급 공채시험은 6월 18일, 7급 행정직은 10월 1일에 총 6차례에 걸쳐 1,573명을 선발하여 역대 최대 규모의 신규공무원을 선발하는데 경북 도내 5개 권역(포항․경주․안동․구미․경산)에서 각각 필기시험을 치른다.

이범용 경상북도 인재개발정책관은 신도청 시대에 젊고 유능한 인재들이 공직에 들어와 경북 도민이 염원하는 행복경북 실현과 신도청시대의 위대한 새 역사를 열어나가는 인재로 끊임없이 성장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