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포스코 자동차강판 적용한 '티볼리 에어' 공식 출시티볼리 에어에 포스코 고강도강 70%이상 쓰인다
김운하 기자  |  dnsgk2003@naver.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6.03.08  15:00:34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포스코는 지속적인 솔루션마케팅 활동을 통해 티볼리 에어 차체에 포스코 월드프리미엄 고강도강이 약 71% 적용되는 성과를 냈다.

[프라임경북뉴스 = 김운하 기자]쌍용자동차가 3월 8일 포스코 자동차강판을 적용한 '티볼리 에어'를 공식 출시했다.

쌍용자동차의 티볼리 에어는 2015년 1월 출시 이후 국내외 SUV 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티볼리의 후속 롱바디모델이다.

포스코는 티볼리 개발 초기부터 신강종 개발·적용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솔루션마케팅 활동을 펼치며 쌍용자동차와의 협력을 강화했다. 특히, 지난해 6월에는 티볼리 마케팅 성공을 기반으로 양사 전략적 파트너십을 증진하기 위해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포스코는 월드프리미엄 제품에 기반한 솔루션마케팅을 통해 우수 품질의 강재뿐만 아니라 성형·이용기술 등의 솔루션을 제공하여 쌍용자동차의 만족을 이끌어냈다. 이러한 활동 결과 티볼리 에어의 차체(BIW, Body in White)에도 포스코 월드프리미엄 고강도강이 약 71% 적용되는 성과를 냈다.

한편 포스코와 쌍용자동차는 전략적 파트너십을 토대로 기술협력과 판매 확대라는 선순환구조를 마련하였으며, '쌍용자동차-포스코 파트너십 증진 협의체'를 운영하여 공동 목표를 달성키로 했다. 

오는 3월15일부터 18일까지 포스코센터에서 포스코와 쌍용자동차 관계자들이 티볼리 에어의 판매 확대를 위해 공동프로모션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김운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