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영덕 | 기획취재
영덕의 힐링지, 휴가철엔 어디?... "옥계계곡 "으로 고고씽!무더운 여름! 최고의 피서지! 옥계계곡에서 즐겨라!
김운하 기자  |  gbcnews@naver.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7.08.01  12:31:53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영덕 옥계계곡

[프라임경북뉴스 = 김운하 기자]여름방학 시즌이자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동해안 힐링 여행지로 여행을 떠나는 피서객들이 늘고 있다.

동해안 여행이 훨씬 간편해지고 빨라졌는 상황에 바로 지금이 시원한 바람과 차가운 계곡물, 마음껏 바다 수영을 즐길 수 있는 곳으로 휴가를 떠나야 할 때다. 지금 당장 '영덕'으로 내비게이션을 찍고 당신만의 특별한 여름이야기를 만들어보자!

경북 영덕군 달산면 옥계리에 위치한 옥계계곡을 파헤쳐 보자!

영덕군은 태백의 지맥으로 신비스러운팔각산과 칠보산, 옥계계곡 등 명산 절경과 동해안 64km의 물 맑고 바다 푸른 청정해역이 어우러져 있는 축복의 땅이자 경북 영덕의 옥계계곡은 정말 물놀이하기 좋은 계곡이랍니다.

  
▲ 바닥이 훤히 비칠 만큼 깨끗한 물을 자랑하는 영덕 옥계계곡 모습

경북 영덕의 옥계계곡은 바닥이 훤히 보일 정도로 깨끗한 물은 물론, 수심의 낮고 원만한 자갈들이 깔린 곳에선 아이들이 첨벙첨벙 뛰어놀 수 있고 수심이 깊고 물살이 없는 곳엔 주로 젊은 사람들이 수영을 즐기며 힐링한다.

  
▲ 영덕 옥계계곡을 찾은 관광객들이 깨끗한 물과 함께 피서를 즐기고 있는 장면

이에 가족단위, 연인, 친구들 등 구분 없이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영덕은 여름철 최고의 피서지로 안성맞춤이다. 

당장이라도 물에 빠지고 싶은 깨끗한 옥계계곡에 많은 관광객들이 물놀이를 즐기고 있습니다.

올여름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영덕 옥계계곡으로 힐링 오셔서 예쁜 사진도 찍고 특별한 여름이야기도 만들러 영덕으로 "고고씽" 

김운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경북 > 봉화 | 동영상
프라임(LIVE & NEWS) 제19회봉화은어축제가 29일 개막내달 5일까지 열린다.
김운하 기자  |  gbcnews@naver.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7.07.30  23:19:01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프라임경북뉴스 = 김운하 기자]봉화군의 지역 최대 여름축제로 자리매김한 제19회 봉화은어축제가 29일 정세균 국회의장, 김관용 경북도지사, 박노욱 봉화군수, 장욱현 영주시장, 김영석 영천시장 등 주요 내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봉화군 체육공원과 내성천 일원에서 화려한 개막식을 개최했습니다.

개막과 동시에 진행된 반두잡이 체험은 참석한 어린이들에게 잊지 못할 즐거움과 동심을 선물했습니다.

이번 축제는 내달 5일까지 열리며 은어물놀이장, 수상자전거, ATV 체험장 등 즐길거리 볼거리가 가득해 많은 관광객이 찾을 전망이라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김운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경북 > 경주
[영상]경주 새로운 힐링코스로 떠오려고 있는 동궁원.
김진한, 임다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7.03.20  09:11:46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임다혜 기자]추운 겨울이 지나가고 따스한 봄이 오고 있는데요.

이렇게 봄이오며 마음도 어디론가 훌쩍 떠나고 싶을 덴데 설레고 이럴 때 어디로 가시나요.

제가 오늘 좋은 곳 하나 추전 해 드릴까 합니다.

경주하면은 생각 나는 게 유적지잖아요.

오늘은 유적지가 아닌 한 곳에서 사계절을 볼 수 있다는 곳으로 가보겠습니다.

경주의 새로운 힐링 코스로 떠오려고 있는 동궁원을 찾아 왔습니다.

이곳 동궁원 식물원은 야자원과 관엽원, 화목원, 수생원, 열대과원 5개 테마정원이 있고 아열대 식물 450여 종에 12.000본을 보유하고 있다고 합니다.

경주 동궁원이 지난 11일 ‘문화가 있는 동궁원’의 첫 공연으로 매월 둘째 주 토요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동궁원 내 느티나무 광장과 식물원 제2관에서 공연이 열린다고 합니다.

동궁원은 보문관광단지 내 부지 6만4천여㎡에 동궁식물원, 경주버드파크, 농업연구 개발 및 숨바꼭질 정원과 일만송이 토마토 등 농업체험시설 등을 갖춘 동궁원을 조성해 2013년 9월 10일 개장했습니다.

2013년 9월 개장해 사계절 대표 관광 랜드마크로 자리잡고 있으며 개장 3년 만에 관광객 140만여명이 다녀가 경주의 새로운 관광명소 랜드마크로 자리매김 하고 있습니다.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경북 > 영덕 | 기획취재
영덕으로 가족휴가, 연인과 오붓하게 나홀로 여행, 모두 영덕에서시방, 여름휴가 말고 뭣이 중한디?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6.07.12  13:53:56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달산 옥계계곡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천혜의 여름 휴양지 영덕에선 누구와 함께해도 완벽한 피서를 보낼 수 있다. 아이들과 첨벙첨벙 뛰노는 바다, 연인과의 호젓한 데이트 코스, 나를 돌아보며 치유하는 ‘길’이 있다. 여름휴가 컨셉에 맞춰 ‘영덕’으로 네비게이션을 찍어보라. 당신만의 특별한 여름이 시작된다.

  
▲ 고래불 해수욕장

아빠, TV 그만 보고 영덕으로 가족휴가 떠나요

95km 해안의 크고 작은 해수욕장 7곳이 오는 15일 일제히 개장한다. 맑은 물과 기암괴석이 어우러진 옥계계곡과 솔향 그윽한 오천솔밭은 캠핑족을 매혹한다. 황금은어축제에서는 팔딱거리는 은어 잡이 체험을 즐겨보자.

수많은 모래의 서걱거리는 소리가 20리까지 들린다는 ‘명사이십리 고래불해수욕장. 수심이 얕아 해수욕에 좋다. 7월 30일부터 5일간 열리는 해변축제에서는 오징어 맨손잡이, 백합조개 캐기 체험을 할 수 있고 먹방대회, 가요넘버원, 비보잉 공연, 디제잉 파티, 비키니선발대회 등 볼거리도 풍성하다. 야간 음악분수대 공연까지 곁들인다면 가족 휴양지로 더할 나위 없다. 장사해수욕장(남정면)은 경주․포항에도 잘 알려진 해수욕장으로 5분 거리에 수질 좋은 부경온천이 있다. 아름다운 대진항을 끼고 있는 대진해수욕장도 손색없다. 북적임을 피해 아기자기한 피서를 즐긴다면 남호․하저․오보․경정 해수욕장을 권한다.

깨끗한 옥빛 물이 흐른다하여 옥계라 불리는 계곡이 있다. 기암괴석들과 나무들이 어우러져 비경을 이룬다. 계곡 중간마다 얕은 수심의 소가 있어 가벼운 물놀이에도 좋다. 이 계곡물을 따라가다보면 솔향 그윽한 오천솔밭(지품면)이 나온다. 오십천 옆 나지막한 산세가 한 폭의 수묵화다. 아이들과 멱 감으며 물놀이하거나 피라미․은어 낚시도 재미가 쏠쏠하다. 화장실과 샤워실, 급수대가 마련되어 초보 캠핑족도 쉽게 즐길 수 있다.

영덕읍으로 이어진 오십천 둔치에서는 오는 28일부터 31일까지 영덕황금은어 축제가 열린다. 축제장 주변에 텐트 칠 공간이 넓고 은어 반두잡이․맨손잡이․숯불구이 체험 등이 어린아이에게 인기가 많아 가족피서객이 많이 온다. 여기저기서 수박향 나는 은어구이 냄새가 퍼져나고 밤새 아이들의 까르르 웃음소리, 지인들과 담소 나누는 소리가 끊이질 않는다. 수중생태체험, 수상자전거 체험과 여러 공연이 준비되어 있어 알찬 휴가를 보낼 수 있다.

  
▲ 블루로드다리, 죽도산전망대

사랑하는 그대와 손잡고 둘이 걸어요

사랑하는 이의 체온마저 부담스런 여름이다. 허나 영덕 블루로드에선 연인들이 두 손 꼭 잡고 걷는다. 해수욕장․계곡에서 놀다 지친 연인들을 블루로드의 호젓한 데이트 코스로 초대해본다.

우선 블루로드 A코스 ‘빛과 바람의 길’ 종점의 영덕풍력발전단지다. 추억을 장식할 사진 몇 장 건질 수 있다. 24기의 웅장한 풍력발전기를 배경으로 연인과 한 컷. 바람개비 공원에서 푸른 창포 앞바다를 뒤로 하고 두 컷. 단지 아래쪽 해안의 창포 해맞이 등대와 세 컷. 주변 정자에서 연인과 도시락을 함께 하며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려보자. 지인들의 시샘어린 답글이 줄줄이 달리지 않을까?

이곳이 마음에 든다면 단지 내 숙박시설인 ‘캡슐하우스’나 천연 원목으로 지은 ‘바다숲 향기마을’에 여장을 풀어도 좋다. 인근 산림생태문화체험공원에서 아름다운 연못과 어우러진 산책로도 걷고 밤에는 해맞이 공원의 경관 조명 아래도 지나가보길 바란다. 다음날 새벽 일출도 잊지 말 것. 연인과의 키스는 덤이다.

다음은 블루로드 B코스 '푸른 대게의 길‘ 종점의 축산항이다. 현수교 양식의 블루로드다리를 건너 죽도산 전망대에 오르자. 안으로는 아름다운 축산항이, 밖으로는 망망대해가 모두 그림이다. 전망대 카페에서 연인과 커피 한 잔하는 여유도 좋다.

  
▲ 고래불 해수욕장

산, 바다를 벗 삼아 나 홀로 여행

블루로드는 연인들의 전유물은 아닐 것이다. 혼자만의 여행을 하는 여름 나그네에게도 블루로드는 곁을 내어준다.

블루로드 A코스 출발점인 강구항에서 고불봉까지 구간은 굴곡진 인생을 닮았다. 오르막과 내리막이 반복된다. 힘겹게 앞만 보며 올라야했던 길이 어느새 아래로 아래로만 향한다. 구불구불한 산행에 지칠 쯤 불어오는 시원한 바닷바람이 땀을 식혀준다. 블루로드 B코스는 해안길이다. 울퉁불퉁 갯바위길은 조금만 걸어도 땀이 쏟아지고 백사장이나 언덕의 흙길은 기분이 좋다.

블루로드 C코스야말로 나홀로 여행자들과 궁합이 가장 잘 맞는 길이다. 이름도 ‘목은사색의 길’이다. 피톤치드가 그윽한 산길은 우리를 성찰로 인도한다. 여말선초 격동기를 충절로 살아낸 목은 이색 선생 기념관이 사색을 돕는다. 조금 더 걷다보면 200년 역사의 괴시전통마을이 모습을 드러낸다. 고택들 사이로 난 돌담길을 걸어보는 것도 좋다.

  
▲ 오천솔밭

블루로드는 나홀로 낚시꾼들에게도 좋은 여행지다. 여름철 방파제와 갯바위에서는 씨알 굵은 벵에돔이 제철이다. 축산항과 대진항 방파제가 유명하다. 해변에선 보리멸, 광어, 양태가 많이 잡힌다. 못 잡아도 서운해 말자. 주나라의 강태공은 물고기 대신 세월을 낚았다고 하지 않던가?

자, 이제 네비게이션에 영덕 그리고 다음 장소를 정할 수 있을 것이다. 가족과 함께, 연인과 함께, 자기 자신과 함께 영덕으로!! 고고싱!!!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