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울진
[프라임TV] 탈원전, 원전지역에 미치는 영향" 토론회 개최
김진한, 전다빈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7.09.26  20:49:17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전다빈 기자]자유한국당 강석호 의원은 울진 엑스포공원 영상관에서 "탈원전, 원전지역에 미치는 영향" 토론회를 개최했습니다. 

이번 토론회는 신고리 5·6호기 건설중단, 신한울 3·4호기 시공설계 보류 등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원자력발전소 주변지역에 미치는 경제·사회적 영향에 대해 알아보고,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됐습니다.

토론회 발제는 경희대학교 원자력공학과 김명현 교수가 '탈원전 정책 바로보자', 부산대학교 기계공학부 반치범 교수가 '사용후 핵연료 관련 현황 및 향후과제',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박윤원 前 원장이 '원자력에너지 지속가능 이슈와 도전'이라는 주제로 각각 발표했습니다.

토론자는 발전산업신문 박재구 취재부장이 '탈원전 정책, 선택을 위한 기준', 울진군 군의회 장유덕의원이 '탈원전, 제도개선과 울진군민 생존권 보장하라', 언론인 남효선씨가 '탈원전, 정부는 지역 경제에 미치는 대안 제시하라'는 주제로 열띤 토론을 벌였습니다.

강석호 의원은 "탈원전에 따른 전기요금 인상, 원전산업의 쇠퇴, 원전 주변 지역의 경기 침체 등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큰 만큼, 이번 토론회를 통해 대한민국 에너지 정책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