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영천
영천시, 고당도 기능성 멜론을 지역 소득작목 육성 "총력"프랑스 3대 장수식품 켄탈로프멜론 시범사업 추진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7.05.17  12:00:50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재배 사전 설명회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영천시농업기술센터는 고당도 기능성 멜론을 지역 소득작목으로 육성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켄탈로프 멜론은 프랑스에서 와인, 코코아와 함께 3대 장수식품으로 불릴 정도로 유럽에서는 대중적인 과일이지만 우리나라에서는 기존에 익숙한 네트멜론에 비해 덜 알려져 있어 소비자들에게는 생소한 종류의 멜론이다.

또한 표면에 10개의 세로줄이 있고 오렌지 색깔의 과육이 특징인데 재배기술이 까다로워 특유의 맛과 노인성 질환에 대한 기능성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국내에서는 생산량이 많지 않으며 일부 직거래를 통해 고가에 판매되는 실정이다. 하지만 지난해 언론을 통해 몇 차례 소개되면서 최근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특화단지 조성을 위한 일환으로 지난 10일 멜론재배 농업인, 민간육종가, 농업기술센터 관계자 등 20여명이 모여 협의체를 구성하고 농업기술센터에서 사전 설명회도 실시했다.

앞으로 농가소득 확대를 위한 특화단지 조성을 위해 시범재배를 추진하기로 협의하고 설명회에 참여한 멜론농가를 대상으로 5월 말 충북과 경남의 재배단지를 찾아 추가적인 현장 컨설팅을 실시할 계획이다.

정재식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켄탈로프멜론은 당도가 높고 기능성까지 겸비해 직거래 판매 확대가 기대된다”며 “앞으로 특화단지 조성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