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문경
문경시, 윤용이 명지대 석좌교수 특강 열려찻사발 변화의 중심이 문경에서 이루어져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7.04.30  16:59:38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윤용이교수 특강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문경전통찻사발축제추진위원회는 30일 윤용이 명지대 석좌교수를 초빙해 ‘조선 찻사발의 세계’라는 주제로 특강을 가졌다.

이날 특강에서 “조선시대 16세기부터 17세기에 만들어진 찻사발은 오랜기간 동안 어느 누군가에게는 기쁨을 주고 마음의 위안을 준 그릇”이며, “조선성리학이 발전한 우리 역사상 위대한 시기인 16세기의 문화적 소산이 찻사발”이라고 말했다.

윤 교수는 이어 “조선시대 사기장은 가난의 연속이었던 전통사회의 모진 생활 속에서도 도자기 만드는 일을 숙명처럼 받아들였고, 참되고 선한자세로 정직하게 만들어진 찻사발은 그 자체가 자연의 일부처럼 보여진다”고 찻사발이 만들어진 배경을 설명했다.

윤용이 교수는 “문경은 영혼이 남을 조선시대 찻사발을 다시 21C에 재현시켜 발전방향을 모색해서 새로운 찻사발을 만들어가고 있고, 그 찻사발 변화의 중심이 문경에서 이루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