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영주
영주시, 번식우 최신 계획번식 사업 추진전국에서 유일하게 번식 사업 추진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7.04.11  12:21:42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영주시농업기술센터는 최신계획번식 시스템을 활용해 분만율 향상에 노력하고 있다.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 기자]영주시 농업기술센터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번식우 최신 계획번식’ 사업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계획번식은 주인이 원하는 시기에 송아지를 낳게 하는 사업으로 계획번식을 희망하는 농가가 영주시농업기술센터 축산특작과로 요청하면 축산기술사가 현장을 방문해 맞춤형 처방을 실시 시스템이다.

축산농가는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두사육을 하고 있다. 일관 사육(한 농장에서 번식 → 비육→ 출하까지 연속적인 사육시스템)을 위해 번식우를 사육하면서 자연발정에 의존하게 되면 연중 발정관찰을 실시해 수정하게 되어 1년내 연속되는 분만으로 많은 시간과 경비가 소요된다.

이러한 농가 애로점을 해결하는 방법으로 분만 후 2개월이 지났거나 미경산우(처녀소)의 경우 생후 15개월 체중 250kg 이상을 대상으로 호르몬 처리를 실시한다.

영주시 관계자는 “최신계획번식 시스템을 활용하면 수태율도 기존 1차수태율 55% →75%로 상향되며, 동시에 수정하므로 시간과 경비가 적게 들고 동시에 분만하므로 사료 급여관리, 예방접종, 동시출하 등으로 농가 소득증대에 많은 도움이 기대 된다”고 말했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