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안동
안동시, 농 특산물 수출확대로 부가가치 높인다.
김운하 기자  |  dnsgk2003@naver.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7.03.22  09:09:07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농 특산물 수출확대로 농업부가가치 높인다.

[프라임경북뉴스 = 김운하 기자]안동시가 공급과잉과 해외시장 개방으로 농산물 가격하락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민들을 위해 농․특산물 수출 확대와 해외시장 다변화로 어려움을 헤쳐 나간다는 계획이다.

시는 올해 농․특산물 7천3백만$ 수출을 목표로 수출농업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이는 지난해 6천3백만$보다 1천만$이나 늘어난 금액이다. 목표 달성을 위해 올해 시는 40억 원을 들여 신선농산물 수출경쟁력 제고, 수출물류비 지원과 해외 판촉 등 안동 농․특산물 수출확대를 위한 기반구축에 나선다.

신선농산물 수출경쟁력 제고를 위해서는 17개 수출단지에 자부담을 포함해 25억2천만 원을 투입한다. 안동시에는 사과 11개 작목반을 비롯해 단호박(2), 딸기(1), 화훼(1), 고구마(1), 멜론(1) 등 도내에서 가장 많은 17개 수출단지를 운영하고 있다.

이들 수출단지들이 고품질의 농산물을 생산할 수 있도록 수확 후 품질관리시설과 현대화시설, 과실류 착색봉지 등을 지원한다. 또 농자재 지원과 수출 농․특산물 포장재 지원한다. 62개 품목의 신선농산물에 대해 16억 원의 수출물류비도 지원해 수출경쟁력을 높여갈 계획이다.

이번 해외 판촉단에는 안동시 관계자를 비롯해 와룡농협과 안동무역, H&P인터내셔널 등이 참여하며, 사과, 배, 감자, 고구마, 딸기, 생강 등에 대해 적극적인 판촉활동을 벌인다. 이 밖에도 올해 4차례 정도 더 동남아 지역 등을 찾아 해외시장 개척과 마케팅 행사를 가질 계획이다.

수출단지 작목반을 대상으로 해외기술연수와 과수농가 여성농업인 해외연수도 실시해 수출영농을 위한 인적경쟁력도 높여갈 계획이다.

신선농산물과 함께 경쟁력 있는 농식품 가공 산업도 육성한다. 참마 등 안동의 농식품들이 킨텍스, AT센터, 코엑스 등에서 열리는 국내 박람회 참여를 지원한다. 가공업체 생산시설 현대화와 개보수를 위해서도 1억2천만 원을 지원한다. 이 밖에 13개 업체를 대상으로 7천8백만 원을 들여 가공업체 포장재도 지원하는 등 다양한 수출확대 지원책을 추진한다.

한편, 안동시는 지난해 역대 최대인 6천7백만$의 농․식품 수출실적을 올렸고, 안동와룡농협 농산물산지유통센터는 경상북도 농식품 수출프런티어기업 육성사업 우수 선도 기업으로 선정되는 등 경북도의 농산물 수출을 주도하고 있다.

유홍대 유통특작과장은 “올해도 수출시장 다변화와 물량 확대를 위한 다양한 지원책과 함께 수출관련 업체 간담회를 열어 시장접근 전략과 소비자의 소비성향을 분석하는 등 민관이 머리를 맞대고 수출전략을 짜내 해외 신규시장을 개척하는 등 농·식품 수출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운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