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영주
영주시, 영주 대형 영화관 건립 본격화옛시외버스터미널 건물 철거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7.02.26  12:49:53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영주시민의 오랜 숙원인 복합 대형영화관 건립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영주시는 작년 ㈜디와이와 영화관 건립에 관한 MOU(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하였고, 지난 1월 17일 시외버스터미널이 가흥신도시로 이전함에 따라 구도심공동화를 해소하고자 기존 건물철거에 착수했다.

이번에 철거되는 옛 시외버스터미널은 지난 1975년 건립되어 40여년간 영주시민들의 만남의 광장으로 애환을 함께 했던 건물이다. 오랜 기간 운영으로 시설노후화는 물론 편의시설 부족과 주택밀집 지역에 위치해 교통체증 유발 등으로 이용객들이 수십년 동안 불편을 겪어왔다.

건물 철거가 완료되는 3월부터 대형 영화관 건립을 위한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가 올해 추석 개관을 목표로 9월말까지 공사가 진행 될 예정이다.

영화관은 지상 3층 규모로 1층은 복합쇼핑몰 및 근린생활시설, 2,3층은 영화관 6개관으로 902석의 관람석이 조성될 예정이다. 대형 영화관이 쇼핑몰과 함께 건립되면 터미널 이전에 따른 구도심공동화 현상이 자연스럽게 해결되고, 영화 관람을 위해 타 지역으로 가는 영주시민들의 불편함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영주시 관계자는 “복합영화관 건립은 시민 문화욕구 충족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와 정주여건 조성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