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포항
포항시의회, 가금류 소비촉진 삼계탕 시식행사 가져삼계탕 시식으로 AI 우려 불식에 나서, 시민들도 동참해주길
김운하 기자  |  dnsgk2003@naver.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7.02.07  15:03:20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삼계탕 시식행사

[프라임경북뉴스 = 김운하 기자]포항시의회는 정해종 부의장을 비롯한 32명 의원들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AI로 인한 가금류 사육 농가의 고통을 분담하고, 적절한 조리 시 안전하다는 올바른 인식 홍보를 위해 7일 지역의 한 닭고기 음식점을 찾아 삼계탕 시식행사를 가졌다.

이날 시식행사는 이강덕 시장을 비롯한 간부공무원들이 동참해 그 의미를 더했으며, 시청 직원들이 이용하는 구내식당 메뉴에도 닭•오리 요리를 추가해 줄 것을 당부했다.

문명호 의장은 “AI 바이러스는 75도에서 5분 이상만 끓여 먹으면 안전하다, 어려움에 빠져있는 가금류 사육농가와 음식점, 소매점을 위해 닭고기 소비촉진에 시민 모두가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운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