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문경
문경시, 표고버섯 톱밥배지센터 조성연간 200만 봉 배지 생산 경상권 표고버섯 생산농가에 공급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7.02.02  15:22:56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표고버섯 톱밥배지센터

[프라임경북뉴스 =김진한 기자] 문경시는 올 연말까지 70억 원을 투입해 영순면 의곡리에 표고버섯 톱밥배지센터를 조성한다.

배지센터는 문경시 산림조합에서 조성하며, 연간 200만 봉의 배지를 생산해 경상권 표고버섯 생산농가에 공급할 계획이다.

현재 전국에는 북부권의 산림조합중앙회 산림버섯연구센터, 남부권의 산림조합중앙회 전남버섯배지센터가 운영 중에 있으며, 문경시에 경상권 톱밥배지센터를 조성하면 3개 권역이 되어 참나무톱밥을 주원료로 사용하는 국산 톱밥배지의 안정적인 공급 기반을 구축할 것으로 기대된다.

톱밥배지 재배는 원목표고 재배에 비해 자원과 노동력을 절감할 수 있고, 좁은 공간에서 대량 재배가 가능하며 단기간에 생산이 가능하여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문경시장은 “문경시는 경상권에서 대표적인 표고버섯 생산지역으로 표고 산업화의 발전기반을 준비하고 있으며, 이번에 조성하는 경상권 톱밥배지센터를 통해 우량 톱밥배지를 안정적으로 공급하여 농가의 소득증대와 지역 및 국가 표고산업의 경쟁력 강화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