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경주
경주시, 국립공원 생태연결 추진다양한 생태숲과 역사문화유적이 어우러진 녹색경주 조성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6.11.22  13:22:27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경주국립공원 생태연결 프로젝트 기본구상 연구용역 보고회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 경북도와 경주시는 21일 시청에서 경주국립공원 생태연결 프로젝트 기본구상 연구용역 보고회를 가졌다.

보고회에는 최양식 경주시장, 이진락 도의원, 김규호 경주대 교수, 강태호 동국대 교수, 한명구 경북도 산림자원과장, 이수형 경주국립공원관리사무소장, 최일부 경주시 산림과장 등 30여명이 참석하여 녹색경주 조성에 다양한 고견이 도출됐다.

사업 기본구상은 경주국립공원 도심권 5개 지구를 핵심지역으로 설정하고, 자연 생태공간과 문화공간을 거점지역과 연결하여 생물공동체와 인간환경간의 종합·복합적 생태네트워크를 구축하는데 목적이 있다.

경주국립공원은 1968년 지리산에 이어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으며 유일한 사적형 공원으로, 그동안 8개 지구로 단절·분산되어 있어 생태적 가치를 활용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경북도와 시는 풍부한 산림과 녹지, 하천, 문화재를 연결하는 생태거점공간을 조성하여 시민들이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는 건강한 숲 도시를 창조할 계획이다.

경주국립공원 인근에 비오톱 가치가 1, 2등급 이상인 산림, 녹지지역은 기존 거점지역으로 제안하여 지속적인 유지관리를 통해 경주국립공원 생태연결 기능을 업그레이드 한다.

전문기관 의뢰 설문조사 결과, 경주국립공원에 생태연결 사업이 필요하다고 대답한 응답자가 73.8%에 해당하는 만큼 시민들도 이 사업에 상당히 공감하고 있다. 또한 사회적 가치추정 분석에서 세대 당 평균 지불 가능금액은 2,187원, 5년간 총 편익은 229,756백만 원으로 추정됐다. 이에 이번 용역 결과에 따라 총사업비 3천억 원의 국책사업으로 경주국립공원 생태연결 프로젝트로 중앙부처에 건의할 예정이다.

단절된 경주국립공원이 경주의 다양한 역사·문화 자원 및 생태·환경 자원과 조화를 이루고 나아가 새로운 생태거점·연결공간을 조성·복원함으로써 숲 속 역사문화도시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주시장은 “생태연결 숲을 만들면 경주국립공원의 5개 지구간 동식물 이동 활성화로 생물종 다양성 증진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관광객이 숲 속에서 산책하면서 쾌적하게 문화유적지를 탐방할 수 있는 품격 높은 역사문화 생태도시의 경주가 탄생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