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울진
울진군, 착한가게 현판식 가져신규 착한가게 19개 업체 및 경북 착한가게 1600호점 울진에서 탄생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6.10.24  13:42:34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착한가게 현판식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 울진군은 24일 군청 영상회의실에서 임광원 울진군수를 비롯한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김누리 사무처장, 김일출 울진군 사랑의 열매 나눔봉사단장, 신규 착한가게 대표 19명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 착한가게 1600호점 기념식 및 신규가입업체 현판 전달식을 개최했다.

전국 군 지역 최초 100호점 탄생 등 지난해까지 155곳이던 울진군 착한가게는 최근 요식업 뿐 만 아니라 의류판매업, 도소매업 등 다양한 분야에 종사하는 가게 대표 19명이 잇달아 착한가게 캠페인에 가입 의사를 밝혀옴에 따라 모두 174곳으로 늘게 됐으며, 금번 울진군에서 경북 착한가게 1600호점이 탄생하여 그 의미가 매우 크다.

1600호점의 주인공은 울진읍 자원봉사회장으로 활동하며 성금모금 운동에 적극 참여하고 있는 김현숙 대표이다.

착한가게는 매달 수익 중 일부를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어려운 이웃에게 후원하며 나눔을 실천하고 있으며, 울진군 착한가게는 174곳으로 매달 기부하는 성금은 520여만원, 연 6,300여만원에 달하고, 전액 울진지역 내 기초생활수급자·저소득층 등 어려운 이웃들의 생계비, 의료비, 명절위문금, 한부모·조손가정 교복지원금 등으로 다양하고 폭넓게 쓰이고 있다.

울진군수는 “어려운 경제여건에도 불구하고, 불우한 이웃을 위해 수익의 일부를 기꺼이 나누기로 결심해 주신 가게 대표님과 울진군 사랑의열매 나눔봉사단 단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하며,“앞으로도 지역에 아름다운 기부문화가 더욱 확산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활동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