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연예 > 공연/전시
정동극장 <바실라>, 이란 테헤란에서 성황리에 공연문체부 주최 ‘한국과 이란, 문화로 하나 되기’ 문화사절단으로 파견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6.10.10  22:53:45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정동극장 2016 경주브랜드공연 [SILLA:바실라]가 이란 테헤란에서 성황리에 공연을 마쳤다.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정동극장 2016 경주브랜드공연 [SILLA:바실라]가 이란 테헤란에서 성황리에 공연을 마쳤다.

지난 9월 27일 테헤란의 랜드마크 밀라드 타워(Milad Tower)에서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조윤선, 이하 문체부) 주최로 ‘한국과 이란, 문화로 하나 되기(2016 Korea-Iran Cultural Harmony in Iran)’ 행사가 개최되었다. 10월 2일까지 진행된 본 행사에 문화사절단으로 파견된 정동극장 <바실라> 공연은 마지막 이틀간 화려한 무대를 펼치며 이란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번 행사는 지난 5월 대통령 이란 순방 후속 조치로 ‘17년 한-이란 문화교류의 해를 앞두고 치러진 가운데, 양국 간 문화가교 역할을 할 공연과 전시 및 다양한 부대행사가 진행되었다.

그 중, <바실라>는 페르시아의 대서사시 「쿠쉬나메」에서 영감을 얻어 창작한 작품으로, 고대로부터 이어진 한국과 이란 간 문화교류의 흔적을 찾아 볼 수 있어 더욱 관심을 끌었다. 특히 이번 공연에는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이란의 전통 구연 극예술 ‘나칼리(Naqqali)’가 함께 무대에 올라 양국이 문화로 하나 되는 모습을 연출하며 그 의미를 더했다.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반영하듯, 이번 행사를 주최한 문체부 정관주 제1차관과 김승호 주이란 대한민국 대사, 이란 현지 원로 예술인 등의 주요 인사를 비롯해, 매 회 천 여 명의 관객이 공연장을 가득 메웠으며, 객석에서는 기립박수와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공연 이후 이어진 포토타임에는 출연진과의 사진 촬영을 위해 관객들이 장시간 줄을 서는 진풍경을 연출하기도 하였다.

손상원 (재)정동극장 극장장은,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의 호응에 한국 문화콘텐츠의 잠재력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21년 동안 전통 공연을 제작해 온 정동극장의 경험을 바탕으로, 이란 관객들의 관심이 지속될 수 있도록 다양한 공연콘텐츠 개발 및 상호교류에 힘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