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영천
영천시, 벼 키다리병 걱정 뚝우량종자 공급 위해 채종포 인근 집중방제
김창성 기자  |  kchk5908@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6.08.25  15:49:09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키다리병방제 장면

[프라임경북뉴스 = 김창성 기자] 영천시는 벼 우량종자 생산을 위해 키다리병을 8월11일, 8월25일 2회에 걸쳐 긴급방제를 실시했다.

금호읍에 위치한 벼 원종장을 비롯해 품종비교전시포 등이 있는 신녕 신덕들과 임고 양평들 등 50ha에 고성능 광역방제기를 활용하여 방제를 실시했다.

벼 키다리병은 벼가 이삭 팰 때에 화기로 감염되기 때문에 종자생산 포장은 아족시스트․로빈․페림존액상수화제 등의 적용약제를 사용해 적기에 방제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

시연에 사용한 광역방제기는 기존 동력분무기에 비해 30배 정도의 면적을 살포할 수 있어 농가에 큰 인기를 끌고 있는데, 저장탱크가 3톤이며 안개처럼 약제가 분사될 뿐 아니라 약제 도달거리가 150m에 달해 농로나 공터에서 쉽게 살포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활용도가 높다.

농업기술센터소장은 "벼 키다리병이 발생하면 정상적인 벼 보다 1.3배 정도 웃자라게 되고 병이 발생한 벼는 이삭이 올라오지 않는다"고 밝히고 "이에 따라 벼가 잘 여물지 못해 수량이 감소하므로 출수기때 방제로 사전예방이 중요하다"고 철저한 방제를 당부했다.

김창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