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청도
청도군, 청도 복숭아 동남아 수출고품질 인정받아 작년에 이어 연속수출 쾌거
김창성 기자  |  kchk5908@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6.07.12  13:13:20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청도 복숭아 수출

[프라임경북뉴스 = 김창성 기자] 청도군과 삼성산작목반은 군의 대표 농산물인 복숭아가 2년 연속 동남아지역으로 수출하는 쾌거를 이룩했다.

지난해 홍콩,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등으로 복숭아를 수출했던 삼성산작목반이 올해도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아 11일 홍콩을 시작으로 동남아지역에 복숭아 수출이 점차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삼성산작목반은 “전국최고 품질의 복숭아를 생산한다는 신념을 가지고 전 작목반원이 구슬땀을 흘리며 품질향상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또한 라오스시장공략을 위해 12일 샘플을 선적할 예정으로 향후 동남아지역에 청도복숭아의 이름을 널리 알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청도군은 감가공품, 팽이버섯, 김치 등 지역농산물을 전 세계로 수출하고 있으며, 지난달 아이스홍시까지 수출함으로써 2016년 수출정책 우수시군에 걸맞는 활발한 수출활동을 하며 명품농산물 수출시군으로 거듭나고 있다.

청도군수는 “올해 초 세균구멍병 및 전국적인 생산면적 증가로 인해 근심하고 있는 복숭아 생산농가의 현실에서 살아날 길은 고품질 농산물 생산밖에 없으며, 신선농산물 수출물류비 지급 등 수출농가의 수출역량강화를 위해 필요한 행정적 지도에 만전을 기할 것이며, 앞으로 전국최고 품질의 복숭아 생산지인 우리군의 위상을 드높여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창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