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경북도청
경북도, 정부3.0 국민체험마당 빛낸다소방관용 웨어러블 로봇 슈트 체험 및 아리랑 공연 선보여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6.06.20  15:13:56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경북도지사가 부스를 둘러보는 장면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 경상북도는 6월 19일부터 6월 22일까지 4일간 서울 COEX에서 중앙부처, 시도, 공공기관 등 전국 104개 기관이 함께한 가운데 열리는 ‘생각이 현실로 만나는 웨어러블(Wearable) 경북’이라는 주제로 전시 ․ 체험부스를 운영하고 부대행사를 개최한다.

정부 3.0 국민체험마당은 지난 3년간 추진해 온 정부3.0의 핵심 성과를 한 자리에 전시하여 국민들이 이를 직접 보고 체험 ․ 공유토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경상북도는 이번 행사에 그동안 역점을 두고 추진해 온 정부3.0 관련 우수시책 중 소방관용 웨어러블 로봇 슈트와 웨어러블 금융거래를 선보였다.

소방관용 웨어러블 로봇 슈트는 관람객이 직접 로봇 슈트를 입고 경사로 트레드밀에서 보행하여 근력 상승 정도를 몸으로 체감함으로써 관람객의 시선을 사로잡는 시간을 마련했다.

소방관용 로봇 슈트는 경상북도에서 2015년부터 개발에 착수하여 최근 개발이 완료 되었으며 근력지원 웨어러블 로봇은 미국과 일본에서 산업용·국방용으로 개발된 바 있으나 소방관용으로 개발한 것은 경북도가 세계 최초이다.

로봇 슈트를 착용하게 되면 근력은 30kg, 근육부하는 70% 경감하여 기존 산소통 1개 착용하던 것을 2개로 늘려 착용가능하게 하며 진압시간도 45분에서 90분으로 연장하여 골든타임을 2배로 확대할 수 있게 되어 인명구조나 화재 진압에 획기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리고 웨어러블 금융거래는 포항시와 한동대학교가 공동 개발한 것으로 현금이나 신용 카드를 사용하지 않고 스마트폰의 전용 앱에 접속해 버스, 지하철, 직장, 가정 등 언제 어디서나 금융거래를 할 수 있는 비접촉 근거리 통신 방식(Near Field Communication)이다.

이밖에도 부대행사로 21일 COEX 전시관내 특설무대에서 ‘정부3.0 경북아리랑’어울림 한마당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공연은 전문 공연단의 노래와 춤, 북 공연과 관람객을 대상으로 하는 노래, 장기 등 경진대회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지역 특산품 등 다양한 경품을 제공하고 멋과 흥을 돋우어 분위기를 고조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북도 도지사는 “지난 3년간 2회 연속 정부3.0 우수기관으로 선정될 만큼 경상북도가 정부3.0 가치 및 성과 확산에 선도적인 역할을 해왔다고 자부한다” 고 말하면서 “최근 재난 대응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소방관용 로봇 슈트의 개발은 인명 구조나 화재 진압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이며 또한 웨어러블 금융거래는 우리의 일상 생활을 윤택하고 편리하게 할 것이다. 따라서 경북도에서는 이들의 상용화를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며 앞으로도 행정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도민과 소통하고 공유 ․ 체감하는 우수시책 개발에 전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