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포항
포항운하, 각종 철근부식으로 수질 오염심각, 포항시는 나 몰라라관광객들과 포항시민들에게 불쾌감 줘
김운하 기자  |  gbcnews@naver.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7.04.11  13:30:04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철근 부식

[프라임경북뉴스 = 김운하 기자]포항 대표적인 관광명소인 포항운가 수질오염으로 죽어가고 있다.

포항운하 하면 포항의 대표적인 관광명소로 전국에 알려지고 있는 곳으로  이러한 관광명소가 현재 경악을 금치 못할 수질 상태, 각종 철근 부식 등 악취는 산책조차 하지 못할 정도로 심한 상태이며 시민들의 불만이 빗발치고 있다. 현재 시에서는 포항운하를 "해양관광도시, 포항의 관광명소 "로 홍보 중이며, 포항운하는 1970년대 포항제철소 건설 당시 형산강의 물길을 변경하고 하천을 차단하면서 물길이 막혀 오염되고 시커멓고 비린 악취가 풍기는 곳을 형산강 수로를 2012년 5월에 착공하여 2014년 1월에 준공했지만 악취문제는 아직 개선이 되지 않고 있다.

관광객 A 씨(37) " 포항의 관광명소라는 곳에 이러한 문제점들도 해결하지 않고 홍보만 하고 있는 부분이 전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멀리서 놀러 왔지만 실망스럽다며, 꼭 언론에서 이러한 문제점을 지적해야 시정 조치하냐, 공무원들은 도대체 뭐 하나? "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포항시 주민 Y 씨(25) “수년간 포항에 살아왔지만, 해양관광도시 포항이라는 말에 어울리지 않는 거 같다며, 악취 때문에 도저히 산책조차 할 수 없는데 관광객들은 어떻겠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운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경북 > 포항 | 기획취재
[영상] 포항지역 대표 관광지인 영일대해수욕장 가볼만한곳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6.05.09  08:03:28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황금연휴 포항지역 대표 관광지 항공촬영으로 본 영일대해수욕장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경북 > 포항
포항시, 황금연휴 포항 주요관광지 관광객 북적북적영일대해수욕장 주변 호텔은 연휴동안 객실 예약율이 100%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6.05.09  07:35:39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포항 주요관광지 관광객 북적북적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지난 5일부터 8일까지 나흘간의 황금연휴 동안 KTX와 고속도로 등을 통해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 왔으며 이 기간 중 어린이날 행사를 비롯한 다양한 행사를 통해 국내여행 활성화와 상당한 소비진작 효과가 발생됐다.

황금연휴에 열린 어린이 날 행사, 어버이날 행사 등과 지난 1일부터 14일까지 계속되는 여행주간 주요관광지 스탬프투어 이벤트로 시민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외지 여행객들을 유입시키는 촉매 역할을 했다.

최근 들어 외지 관광객들이 많이 찾고있는 포항크루즈는 대구권 가족 단위 관광객들이 많이 찾아와 대기 시간이 1시간 30분이 될 정도로 인기가 폭발적이었으며 연안크루즈, 시티투어 등도 오랜만에 포항을 알리는 해양 관광콘텐츠로의 역할을 다했다.

포항의 랜드마크로 자리잡은 호미곶은 연휴 내내 많은 외지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았고 오어사 또한 둘레길과 석가탄신일을 미리 경축하기 위한 관광객들로 호미 해안둘레길은 새로운 바다 명소로 북새통을 이루기도 했다.

올해 개통 1년째를 맞은 KTX는 연휴 1일 평균 7,000여명이 왕래했고, 대구-포항간 고속도로는 30,000여대, 울산 고속도로는 6,000대 차량이 왕래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일대해수욕장 주변 호텔은 연휴동안 객실 예약율이 100%로 외지 관광객들이 호텔 예약에 어려움을 겪었고 죽도시장은 연일 만원 인파로 즐거운 비명을 지르기도 했다.

포항시 편장섭 국제협력관광과장은 “황금연휴 동안 관광업계 종사자 모두 국내관광 활성화와 포항을 알리기 위해 많은 노력들을 했다. 향후에도 체계적으로 관광 시스템을 보완하여 국내·외 관광이 활성화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