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행복택시 새정부 들어 "큰 탄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5.18 영주시, ‘행복택시’ 새정부 들어 "큰 탄력"
 > 경북 > 영주
영주시, ‘행복택시’ 새정부 들어 "큰 탄력"행복(100원)택시, 새정부 교통분야 5대공약에 포함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7.05.17  10:12:50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영주시 행복택시 운영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영주시가 올해 1월부터 운행을 개시한 행복 택시가 새정부 교통분야 5대 공약 사업(100원 행복택시)에 포함되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새정부 5대 교통공약을 보면 ①수도권 광역 급행열차 확대 ②광역알뜰 교통카드 도입 ③대도시권 광역교통청 신설 ④고속도로 요금인하 및 무료구간 신설 ⑤농산어촌 주민의 이동권 보장을 위한 100원 택시(행복택시) 확대 등이다.

‘행복택시’는 버스 미운행 지역의 주민들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를 정해 택시를 요청하는 ‘수요 응답형’ 서비스로, 해당마을과 읍면 소재지 구간을 버스 기본요금과 같은 저렴한 비용으로 소재지 면사무소나 우체국, 농협 등 서비스를 있도록 편의를 제공하는 제도다.

운행 구간은 마을에서 읍면 소재지까지로 1,300원이면 이용할 수 있으며, 최소 승차인원이 2명 이상으로 1명이 이용하면 2,600원의 이용료를 부담해야 한다.

영주시는 버스 승강장으로부터 1km이상 떨어진 마을인 5세대 이상의 버스 미운행 지역 주민들의 교통 이동권을 보장하기 위해 54개 마을 1,320가구를 대상으로 150백만원의 예산으로 금년부터 행복택시 운행한 결과 월평균 이용객수가 1,352명으로 오지 주민들의 수요와 반응이 기대이상으로 높았다.

시는 주민들의 수요에 맞춰 지난 4월부터 당초 운행횟수 8회(왕복기준)를 10세대 이하 마을 10회, 10세대 이상마을 12회로 변경 운행하고 있다.

영주시 관계자는 “택시 영수금액에서 본인 부담액을 제외한 비용을 전액 시비로 지원하고 있으나 새 정부 출범과 아울러 5대 교통공약에 포함되어 국비 등 지원으로 시비 부담을 낮출 수 있어 시 재정부담도 완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주시는 행복택시 운영을 통해 날로 증가하는 자가용 차량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택시업계의 부담도 덜어 주고, 주민들의 교통비 부담도 줄이면서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행정적인 뒷받침과 아울러 새로이 시작하는 행복택시 제도가 조기에 정착할 수 있도록 행정력을 기울여 나갈 방침이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