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영천
영천시, 쌀 산업 경쟁력 강화식량산업 관련 사업 125억원 투입
김창기 기자  |  kchk5908@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7.01.06  16:12:18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영천시 첫 모심기

[프라임경북뉴스 = 김창기 기자] 영천시는 쌀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식량관련 사업에 125억원을 투입한다.

시는 친환경농자재 지원 3,903백만원, 벼 육묘장 설치지원 175백만원, 친환경쌀단지 지원 97백만원을 투입해 쌀 생산성 제고와 농가 영농비 부담 경감에 일조할 방침이다.

또한 직불금지원사업 5,916백만원, 각종 농기계관련 사업 536백만원, 농가형 쌀 저온유통시설 지원에 43백만원, 고품질 벼 종자대 68백만원을 지원하는 등 지역쌀 명품화를 추진하고 별빛촌쌀의 경쟁력 강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아울러 논 타작물 재배지원사업을 30ha 추진해 ha당 3백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며, 각종 재해 응급복구 및 재해보험료에 1,287백만원을 마련해 추진한다.

농축산과장은 “벼 보급종자부터 수확까지 농가 생산비 절감과 타작물 재배 확대 지원으로 농가소득 증대를 위해 다방면으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경북 > 경주
경주시, 쌀 소비촉진 관계자 전문교육실시우리음식연구회 주관, 학교 영양교사 대상 쌀 활용 급식문화 확산 보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6.08.17  14:39:18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쌀 가공식품 교육 장면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 경주시 우리음식연구회는 자라나는 청소년들의 건강한 식습관 배양과 우리 쌀 소비 증대를 유도하기 위해 관내 어린이집 및 초․중․고등학교 영양사와 급식관계자 38명을 대상으로 17일부터 이틀간 경주시농업기술센터 생활 연수관에서 ‘우리 쌀 가공식품 활용 전문교육’을 진행했다.

이번 교육에서는 쌀이 당뇨와 비만의 주범이라는 그릇된 인식을 개선하고 쌀 요리의 다양성과 영양학적 가치를 재평가하는 한편, 단체 급식에서 쉽게 활용할 수 있는 쌀 요리 실습시간을 가졌다.

교육에 참여한 영양교사들은 이번에 배운 찹쌀와플과 쌀머핀 등 쌀베이커리 메뉴를 급식에 활용하는 등 쌀 중심 급식문화 확산에 동참 하겠다고 말했다.

경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은 “쌀 소비촉진과 시민들의 건강한 밥상을 위해 학교의 영양교사들뿐만 아니라, 관내 식품가공업체, 시민단체 등을 대상으로 다양한 쌀 관련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교육을 진행한 경주시우리음식연구회는 지역 향토음식을 계승·발전시키는 모임으로 지역 농‧특산물을 활용한 음식을 개발‧보급하고, 향토음식 전시회를 개최하는 등 지역 식문화 발전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경북 > 영주
영주시, 명품 영주쌀 생산이삭거름 적기․적량 시비되어 고품질 명품 영주쌀 생산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6.07.21  13:40:20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이삭거름 적기시용 장면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 영주시농업기술센터는 고품질 영주쌀 생산을 위한 적기 이삭거름 주기 현장 기술지원에 나섰다.

고품질 명품 영주쌀 생산을 위해 이삭거름 주는 시기는 어린이삭의 길이가 1~1.5mm 정도 자랐을 때 시비하는데 모내기 시기와 품종에 따라 조금씩 차이가 있다.

벼 이삭패는 시기는 8월 10일부터 8월 23일 사이로 예상됨에 따라 5월 15일부터 5월 25일 사이에 이앙한 논은 7월 17일부터 7월 30일 사이에 이삭거름을 시비하면 된다.

이삭거름 주는 시기가 너무 빠르면 아래부터 2~3마디가 길어져 도복에 약하고 벼 알이 너무 많이 생겨 벼 알을 충분히 채우지 못해 쭉정이가 생기기 쉽고, 너무 늦으면 이삭이 출수된 후 이삭목과 벼알에 질소성분이 많아져 이삭목도열병 등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진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이삭거름이 적기․적량 시비되어 고품질 명품 영주쌀이 생산될 수 있도록 현지 기술지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