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경북도청
경북도, 강풍피해 복구 지원540여명 긴급 투입, 성주군 수륜면,초전면, 대가면 비닐하우스 100동 복구 지원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6.04.19  08:01:21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성주강풍피해 복구현장

[프라임경북뉴스 =김진한 기자]경상북도가 지난 17일 새벽시간에 불어 닥친 강풍피해 복구를 위해 민․관․군이 합심하여 복구에 나섰다.

피해가 가장 심한 성주군에 농업기술원, 동해안발전본부를 비롯한 농축산 유통국 등 경북도 공무원 110명, 성주군 공무원 250명, 50사단 군인 및 경찰 130명, 농협 경북본부 50명 등 540여명이 18일 긴급 투입 되었다.

이번 강풍은 주로 비닐하우스에 많은 피해를 입혔는데, 전국 최대 참외 주산지인 성주군을 비롯한 도내 16개 시군의 피해규모는 단순 비닐 파손을 제외하고 비닐하우스 총 468동으로 그 중 전파가 124동, 반파가 344동으로 잠정 집계되었다.

참외는 파손된 비닐하우스가 빨리 복구되지 않으면 생육장해와 병해충이 만연될 우려가 있어 조기복구가 시급한 실정이다.

성주군의 경우 778농가에서 비닐하우스 2,287동이 피해를 입었으며, 50%는 자체 복구하였고, 나머지 50%에 대해서는 공무원과 군인 등을지원하여 비닐하우스 100여동을 복구했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피해복구 현장을 직접 찾아 “피해가 많은 지역에 민관군이 합심하여 작물피해 최소화 등 복구에 만전을 기하고 긴급복구 후 상황을 잘 판단하여 2차 피해가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추가지원에 철저를 기할 것”을 지시하면서“앞으로 농작물재해보험가입 확대 등 농업인들이 안심하고 농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