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철원 총기사고, 도비탄 때문?… 北 소행 가능성 적다
김운하 기자  |  gbcnews@naver.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7.09.27  13:01:49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프라임경북뉴스 = 김운하 기자]강원 철원에 위치한 모 부대에서 진지 공사 작업을 마치고 복귀 중이던 병사가 누가 쏜지도 모르는 총탄에 맞아 숨지는 사건에 대해 네티즌들이 비난의 목소리를 쏟아내고 있다. 

현재 네티즌들은 "입대할 땐 국가의 아들이고 죽고 남에 아들?"이라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또한, 총기 사고가 잦다는 점에서 네티즌들은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27일 군 당국은 “이번 사건으로 숨진 A일병은 도비탄으로 인한 총상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밝혔다. 

총기 사고가 잦다는 점에서 군은 책임을 피하긴 힘들 것으로 보인다. 

김운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