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문경
문경시, 추억의 할매장터 열어5월 한달간 문경 및 가은 전통시장에서 열려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7.05.15  13:38:54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한복 입고 명찰 단 할머니들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문경시는 문경새재 및 가은 석탄박물관등 문경시내 주요관광지에서 추억의 할매장터를 5월 한달간 문경 및 가은 전통시장에서 연다.

이번 추억의 할매장터는 문경읍 15명, 가은읍 15명등 총 30명의 65세이상 지역 할머니들이 참여하며, 문경시장은 5월 매주 주말에 가은아자개시장은 5월장날을 제외한 주말에 열린다.

이번 장터에서는 할머니들이 청정한 산에서 채취하였거나 지역의 텃밭 등에서 바로 채취하여 판매하는 신선 농산물과 작목반 등이 위탁하는 지역특산물을판매 하게 된다.

추억의 할매장터에는 귀여운 할머니캐릭터 명찰을 가슴에 단 할머니 15명이 집에서 수확한 할머니표 나물등을 시장을 방문한 관광객들에게 판매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이번 5월 한달간 운영하는『추억의 할매장터』의 성과가 좋으면 버섯 등 가을 특산물이 생산되는 10월에 연장하여 운영할 계획” 이라며 “『추억의 할매장터』가 지역을 방문한 관광객들에게는 고향의 향수를 느낄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고 참여한 할머니들에게는 생활의 활력소가 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