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경북도청
경북도, 우박 피해지역 긴급현장점검안동.영양 피해농가 방문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7.05.14  12:06:07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안동시 와룡면 도곡리 손재락씨 농가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김장주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 14일 휴일도 잊고 안동, 영양 우박피해 지역에 대한 긴급 현장점검에 나섰다.

이번 우박은 지름이 0.5~1cm 정도이며, 지난 13일 안동, 영양지역에 내려 190ha의 농작물에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시․군별 피해규모는 안동(예안, 와룡 등 8개 읍면동)지역에 과수 꽃눈피해, 고추와 담배 잎파열 등 185ha이며, 영양 청기면 일원에 배추 잎파열, 과수 꽃눈피해 등에 5ha의 피해가 발생했다.

경북도에서는 피해 농가에 대한 긴급 병해충 방제를 실시하고, 사후관리 요령을 농가에 지도하는 한편 피해지역에 담당공무원을 파견해 농가와 합동으로 정밀조사를 추진 중에 있다.

경북도는 청송, 영양지역에 우박이 내려 농작물 63.5ha의 피해가 발생한 바 있으며, 정밀조사를 실시해 피해 농작물에 대한 복구비(농약대)로 15백만원을 국비지원 요청했다.

김장주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 긴급 현장점검을 마치고 피해농가에 위로의 말을 전하며, “향후 농업재해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경북도 차원의 역량을 결집하겠으며, 피해농가에 대한 정밀조사 추진 후 신속하게 국비지원을 요청해 조금이나마 농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