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경주
경북관광공사, 전세계가 볼수있게 SNS로 경북축제 알려SNS를 통한 경북관광 온라인 홍보 적극 실시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7.05.01  10:53:18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도자기 만들기 체험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경상북도관광공사는 외래관광시장의 다변화와 경북유치를 위해 SNS를 통한 경북관광 온라인 홍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공사는 4월29일부터 시작된 문경전통찻사발축제에 맞추어 외국인 유학생과 경북여행리포터, 경유기 50명을 선발해 축제장과 문경일원을 찾아 경북의 생생한 문화체험을 하고 체험기를 SNS를 통해 전세계에 알리는 팸투어를 가졌다.

이들 팸투어단은 문화체육관광부 지정 4대 축제로 선정된 ‘문경전통찻사발축제’행사장을 찾아 도자기 빚기와 전통 한복체험 등 전통문화를 직접체험하고, 이어 문경의 석탄박물관 견학과 갱도체험, 옛길박물관 견학, 물썰매 타기와 철로자전거 체험, 고모산성 답사 일정으로 진행되었다.

이번에 참가한 외국인유학생은 서강대학교 어학당 소속 유학생 20명으로 미국, 벨기에, 일본, 대만 등 다양한 국적의 유학생이 참여했다.

공사는 이들 외국인 유학생 경북팸투어를 통해 경북의 우수한 문화를 알리고 우리 문화를 기억하고 홍보함으로써 잠재적인 외래관광객 확보와 경북관광을 전세계에 알리는 민간 홍보대사로서의 역할을 기대하며 지난 2014년부터 지속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다.

이어 경북여행리포터와 경유기 30명은 지난 3월 선발된 경북관광을 홍보하는 SNS운영자들로 경상북도를 여행하며 경북관광을 소개하는 기자단이다.

이번 팸투어에 참가한 유학생 웡메이이(홍콩, 26)는“이번 기회를 통해 경북의 전통문화를 직접 체험하는 즐겁고 유익한 기회였다”며“ 경북에서의 좋은 추억과 체험기를 고국의 부모와 친구들에게 적극 알리겠다”며 엄지를 들어 보였다.

김대유 경상북도관광공사 사장은 “경북관광 홍보를 위해 다각적으로 활동하고 있지만 그 중에서도 유학중인 외국인 학생들을 상대로 경북을 알리고, SNS를 통한 홍보는 잠재적 외래관광객 유치에 효과가 매우 클 것으로 기대 한다”며“특히 올해는 도내 지역 축제를 포함한 내실 있는 팸투어를 통해 경북 문화를 바르게 알리고 만족도를 높여 이들이 본국으로 돌아가 경북 홍보대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