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안동
안동, 곳곳에서 펼쳐지는 봄의 향연으로 관광객을 유혹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7.04.10  19:04:14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월영교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4월을 맞아 본격적인 봄을 맞이한 가운데 안동의 아름다운 봄 풍경이 머무는 관광지에는 많은 상춘객이 붐비고 있다.

화려하지는 않지만 운치 있는 고택에 어우러진 빨간 홍매화와 낙동강을 따라 흩어지는 하얀 벚꽃을 볼 수 있는 곳, 봄볕이 내린 안동 곳곳에는 관광객을 유혹하는 봄의 향연이 펼쳐지고 있다.

낙동강변 벚꽃길에는 벚꽃 290여 그루가 화려한 꽃을 피워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또한, 세계유산 하회마을에는 낙동강을 따라 이어지는 봄 풍경과 신명나는 하회별신굿탈놀이를 함께하는 관광객들의 발길도 줄을 잇고 있다. 매주 수․금․토․일요일 오후 2시부터 3시까지 주 4회 진행되는 하회별신굿탈놀이는 안동의 매력을 국내․외에 알리는 중요한 관광자원이 되고 있다.

안동의 대표적인 야간 명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월영교에는 아름답게 흐르는 낙동강과 달빛이 어우러져, 관광객들이 발 디딜 틈 없이 붐비고 있다.

  
▲ 하회마을 하회별신굿탈놀이

안동시는 ‘봄여행주간’인 4월 29일부터 5월 14일까지 하회마을과 월영교 일대에서 안동의 전통문화 이미지 홍보를 위해 고택음악회와 전통문화체험 행사인‘고택愛 취하다’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가족 및 개별 관광객을 대상으로 전통음식, 다식 및 한복체험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그리고 전국에서 유일한 여성축제인 여성민속한마당행사가 4월 29일 안동문화원 주관으로 웅부공원에서 열리고, 같은 날 안동김씨 태장재사인 이상루에서는 “부모도 사랑받고 싶다”라는 주제로 이호선 강사의 인문학콘서트가 개최된다.

안동시는 관광 편의 제공을 위해 11개소의 관광 안내소를 운영하고, 56명의 문화관광해설사, 6명의 외국어통역안내원을 배치하고 있으며, “우리 지역을 찾아온 관광객들이 따뜻한 봄의 정취와 향기를 만끽하고 추억이 가득한 봄맞이 관광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