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경주
한수원, 동유럽 원전 관계자 월성원자력 방문“우수한 한국의 원전 기술력에 놀랐고 한국의 원전에 대해 많이 배웠다”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7.03.28  15:53:00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28일 월성원전을 방문한 동유럽원전 관계자들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러시아, 우크라이나 등 동유럽 7개국 정부, 원전 운영사, 규제기관 등 원자력계 고위 관계자 13명이 28일 한국수력원자력(주) 월성원자력본부를 방문했다.

이들은 이날 홍보전시관에서 우리나라 원전을 소개하는 동영상을 관람하고 홍보전시관, 월성 1호기 주제어실 등 주요 시설을 둘러봤다.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한국의 원전기술력과 경험을 높이 평가해 동유럽 각국의 원자력 전문가들을 초청한 이번 워크숍에는 러시아, 우크라이나, 루마니아, 아르메니아, 불가리아,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 7개국 60여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31일까지 월성원자력을 비롯해 두산중공업, 원자력연구원 등 국내 원자력 관련 시설을 방문한다.

이날 월성원자력을 방문한 아르메니아 원전 소장인 아르투르 그리고리안(Artur Grigoryan)씨는“우수한 한국의 원전 기술력에 놀랐고 한국의 원전에 대해 많이 배웠다”며“아르메니아 원전 직원들을 보내 벤치마킹하고 싶다”고 밝혔다.

또 동유럽 원전 관계자들은 원전견학 프로그램을 보고나서 “일반인을 대상으로 원전을 공개하고 설명하는 견학프로그램이 인상 깊다”고 말했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