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경북도청
경북도, 대구 경북 비상계획관 협의회 개최엄중한 안보시기와 맞물려 전시동원체계 현장토론회 가져
김운하 기자  |  dnsgk2003@naver.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7.03.16  17:39:19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대구경북 비상계획관 협의회

[프라임경북뉴스 = 김운하 기자]경상북도는 16일 도청 전쟁준비시설에서 대구․경북 비상계획관 지역 및 업체 대표 13명이 모여 ‘2017년도 대구․경북 비상계획관 협의회’를 가졌다.

비상계획관 협의체는 대구․경북지역에 있는 각 기업체 및 지역대표 358개 업체로 구성돼 있으며, 전시 또는 위기상황 발생 시 효율적인 군사작전과 국민생활안정을 위해 각 기관에서 보유하고 있는 비축․동원물자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서 설립된 회의체다.

오늘 회의진행은 도청 홍보영상, 현 안보정세 및 대북정책 시청, 각 기관별 동원물자 관리와 지원 절차에 대해 분야별 집중토의로 진행됐다.

최근 북한의 핵실험․미사일 도발, 김정은 암살에 사용된 화학무기 위협, 비대칭전력 보강 등 도발위협이 그 어느 때보다 높은 시기라 할 수 있다. 이러한 엄중한 안보시기에 대구경북의 안보지킴이로서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대구․경북비상계획관 협의체를 가지게 된 것은 실로 큰 의미가 있다.

이원열 경상북도 도민안전실장은 “국내정치의 불안정과 북한의 도발위협이 상존한 시점에 안보와 동원즉응태세에 대해서 진지하게 고민하고 토의하는 시간을 가졌다는 것은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관계 기관 간 협력을 강화하고 비상대비 능력을 향상시켜 안보위협에 철저히 대비하겠다”고 했다.

김운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