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포항
포항시, 2020년 전국체육대회 실사단 답사주 경기장에서 20분 이내 거리에서 치를 수 있는 곳은 포항 뿐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7.02.20  16:18:34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전국체육대회 실사단 포항 현지 답사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 경상북도체육회의 2020년 전국체육대회 유치 실사단이 20일 포항을 방문해 경기장을 답사했다.

통상 5년 전에 전국체전 개최지를 결정하는 것과 달리 2020년 대회의 경우 3년 만에 대회 준비를 마쳐야하기 때문에 무엇보다 현재 경기장 확보 수준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포항시는 올해 전국체전이 열리더라도 전체 47개 종목 가운데 34개 종목을 주경기장에서 20분 이내 거리에서 진행할 수 있고, 관내 22개의 초․중․고 체육관을 적극 활용해 보조경기장 및 연습장으로 이용할 수 있다.

또한 경북도내에서 가장 많은 숙박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최근 해오름동맹으로 협력을 강화하고 있는 인근 경주시의 관광호텔과 콘도에서 주경기장까지 30분 거리인 점도 최고의 강점으로 꼽힌다.

이날 실사단은 지곡 한마당체육관을 거쳐 포항야구장, 주경기장인 종합운동장, 올해 97억 원을 들여 전면보수에 들어가는 실내체육관을 답사했다. 이어 새롭게 조성된 양덕한마음체육관과 양덕 축구장을 둘러봤다.

포항시장은 "대부분 종목을 주 경기장에서 20분 이내 거리에서 치를 수 있는 곳은 포항 뿐이다"며 체육 인프라의 우수성을 강조했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