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경북도청
경북도, 영·호남 시도시자 회의 열려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영·호남 시도지사 공동성명서(안) 발표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7.02.09  14:27:32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영·호남 협력회의에서 참석한 시도지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프라임경북뉴스 =김진한 기자] 경상북도는 9일 여수 엠블호텔에서 국가경쟁력 강화와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경북도지사와 부산‧대구‧광주‧울산‧전북‧전남‧경남 8개 시도지사가 참석하는 제13회 영·호남 시도지사 회의가 열렸다.

영․호남 시도지사 8명은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제도개선과제 등 공동대응 정책과제 8건, 영․호남 광역철도망과 광역도로망 건설 등 지역균형발전과제 2건을 논의 했으며, 2017년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개최 등 영․호남 주요행사 14건의 성공개최를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협력회의에서는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자동 해제에 따른 국비지원 확대와 기업의 수도권 쏠림 방지를 위한 조세특례제한법 재개정과 김천~거제 남부내륙철도 조기 착수, 무주~대구 고속도로 조기 건설 등 영․호남 광역 철도망과 도로망 구축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이날 공동성명서로 채택한 주요내용은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설치비용 국가부담 확대, 에너지신산업 육성 제도적 지원방안 마련, 조세특례제한법 재개정 건의, 신재생에너지 정책 법․제도 마련, 남부권 초광역경제권 추진, 환경오염물질 통합관리제도 관리권한 지자체 위임, 내수면 양식 활성화 방안, 상수도 원수요금 체계, 영․호남 광역철도․도로 건설 등 9가지이다.

경상북도지사는 “오늘 협력회의는 영․호남 광역단체장들이 한자리에 모여 소통과 협력을 통해 지역발전을 위한 문제해결에 뜻을 모으는 화합의 시간이 됐다”며, “앞으로 타 지역과도 협력을 강화해 지역의 현안문제를 적극 해결해 나가겠다” 강조했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