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김정재의원, TV홈쇼핑 허위과장광고 근절법안 발의!TV홈쇼핑 허위‧과장광고 소비자 상담 4년새 3배 급증
허위‧과장광고 엄격한 규제 필요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6.11.30  16:16:46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김정재 국회의원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김정재 국회의원(포항 북구)은 30일 소비자를 기만하는 방송사업자의 허위‧과장광고를 근절하기 위한 ⌜방송통신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안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다.

김 의원이 한국소비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4년(2012~2015)간 TV홈쇼핑의 허위‧과장광고의 소비자상담 건수는 총 2,879건으로 2012년 425건에서 2015년 1,301건으로 3배나 증가한 반면, 방심위의 과징금 처분은 단 1건(1,000만원)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김정재 의원은 방심위로부터 자료제출을 요구받은 방송사업자 등이 특별한 사유 없이 자료제출을 하지 않거나 거짓으로 자료를 제출한 경우에는 3천만원 이하의 과태료 부과하는 등의 제제규정을 추가하는 것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방송통신위원회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안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김정재 의원은 “TV홈쇼핑을 통해서 물건을 구입하는 이용자들이 점차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소비자들을 기만하는 허위‧과장광고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피해가 급증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번 법률안 개정안을 통해 방송사업자들의 의무와 책임감이 보다 강화되고, 소비자들에게는 제품에 대한 보다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 된다”고 밝혔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