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영주
영주시, 선비촌‧한국선비문화수련원 위탁기관 선정민간위탁기관 평가결과 우선협상대상 1순위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6.11.30  11:55:25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민간위탁기관 적격자 선정 심의위원회 회의를 하고 있다.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영주시는 향후 3년간 선비촌 및 한국선비문화수련원 운영 민간위탁자로 ㈜예문관이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시는 지난 11월 25일 분야별 전문가 9명으로 구성된 민간위탁기관 적격자 심사위원회를 열고 선비촌과 한국선비문화수련원의 수탁 1순위 우선협상 대상자로 ㈜예문관를 선정했다.

이번 민간위탁 사업자 공모에는 8개 업체가 사업제안서를 제출하였으며, 정량평가와 정성평가로 구분하여 평가를 실시했다.

이날 심사의 정량평가는 재무구조 평가로 안정성지표(부채비율), 유동성지표(유동비율)와 수익성지표로는 매출액 순이익율과 영업이익율을 심사하였으며, 정성평가로는 대표자 경력 및 유사업종 운영실적으로 운영능력을 평가하고, 조직운영, 프로그램 운영, 재원조달계획, 시설홍보 및 마케팅 전략, 사업다각화계획, 지역연계성 등 다양한 평가항목으로 심사했다.

영주시 관계자는 “이번 심사위원회에서 각 분야의 심사위원이 참여하여 심도 있는 평가로 우수한 전문업체가 선정된 만큼 영주 선비촌이 지역 관광산업을 활성화할 수 있는 메카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