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예천
예천군, 지역 정체성 확립사업 토론회 개최예천유학,예천의 효열,땅이름 바로알기’연구자료 발표 및 토론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6.10.08  07:19:09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지역 정체성 확립사업 토론회 개최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경북도청의 이전과 함께 시작된 신도청시대를 맞아 지역의 정체성이 그 어느 때 보다도 중요한 시점에 시작된 ‘충효의 고장 예천군!’의 정체성 확립 연구 사업이 마무리 단계로 접어들었다.

이번 사업은 『예천의 유학』, 『예천의 효열』, 『예천의 땅이름 바로 알기』 등 3개 분야로 추진해 왔으며 예천군과 예천문화원이 주관하고 향토사학자 5명이 2년간에 걸쳐 땀과 열정으로 일구어 낸 의미 깊은 연구 작업이다.

이에 예천군에서는 7일 오후 2시 예천군 청소년수련관에서 기관단체장, 향토사학자, 문중대표, 이해 관계자 등 1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연구자들의 내용발표에 이어 토론자로 참석한 전문가 3명이 발표 내용에 대한 견해를 피력했으며 참석자들이 궁금해 하는 사항에 대해서도 폭넓은 의견이 교류됐다.

분야별 연구내용을 살펴보면 ‘예천의 유학’ 부분은 명신분야에 권한공, 권중화, 정광필, 권맹손, 정탁 등이고 유학자분야는 60여년간 대사성을 이어온 조용, 윤상, 이문흥이 있으며, 명현․절의에 권오복, 김주, 문관, 이광윤 등, 저술분야에 권문해, 조보양, 박주종, 박주대 등, 문학부분에는 임춘, 조우인, 조윤제 등이 있으며, 이밖에도 충절, 의병, 향현 등 그동안 우리가 알지 못했던 많은 훌륭한 예천인들이 재조명 됐다.

효․열분야는 국가에서 효자1호로 인정받은 임즐을 비롯해 200여명이넘는 효자․효녀와 열녀가 있으며 지난 9. 27.~10. 2.까지 청소년수련관에서 전시된 효열 비갈 탁본전시회 내용이 그 일부분이다.

또한, 예천의 지명부문에서는 어림성, 흑응산, 원산성, 주천 등 많은 지명들이 원래의 지명과 위치가 왜곡된 과정을 자세히 밝혀주고 있어 참으로 소중한 자료로 평가되고 있다,

예천군에서는 금과옥조와도 같은 소중한 자료를 전 군민이 공유하고 자라는 청소년들에게 예천의 훌륭한 역사를 바로 알 수 있도록 교육하며 향후 선양작업과 현창사업으로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