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경주
경주시, 제18호 태풍 큰 피해 없어빠른 피해조사와 복구 위해 최선을 다해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6.10.05  16:07:05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태풍으로 인한 피해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 제18호 태풍 차바의 북상으로 4일 저녁 늦게 비가 오기 시작하여 5일 오후 1시경 그 세력이 많이 약화되어 처음 우려했던 만큼 큰 피해 없이 무사히 넘기고 경주를 지나갔다.

태풍 차바로 순간 최대 풍속은 11시 53분 23.8m/s이였으며, 오후 2시 기준 평균 강우량은 126.2mm, 지역별로는 오전 11시 외동이 76mm로 최고로 기록했으며, 오전 10시부터 12시까지 3시간 집중적인 호우가 있었으나 그 외에는 강우나 풍속이 거의 없었다.

경주는 지진으로 인해 한옥 주택 피해 등 완전복구가 한창인 가운데 이번 태풍 북상으로 2차 피해 발생 등 상당한 염려를 했으나 예상보다 큰 피해는 아직 발생되지 않고 있다.

주요피해를 보면 인명 피해나 주택 침수는 없었으나 산업단지 법면 토사유출, 외동~양남 국도 14호선 등 소규모 산사태와 측구 이물질 등으로 외곽도로 통행 불가, 과수농가 낙과, 영농 비닐하우스 파손, 서천 고수부지 차량 3대 유실, 소하천 범람 및 제방 유실, 내남면 등 농경지 300ha 가량 침수, 양북 봉길터널 입구 토사유출 통행불가하천 상수도관 유실, 지하차도 침수 등 여러 가지 피해가 발생됐다.

시는 피해지의 우선복구 등을 위해 포항국도관리사무소, 군부대 협조로 응급복구 등을 하고 있으며 도로 통행을 위해 현장 안전조치 및 장비와 인력을 투입하여 주요도로 통행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번 태풍에 가장 염려가 되었던 한옥지구에는 지붕기와 일부 누수와 소수 기와 낙하 외에는 천막이 바람에 날려 훼손되었거나 기와가 무너져 내리는 등 큰 피해는 없었으나, 노후 슬레이트 지붕 누수 피해 사례가 접수되고 있다.

시는 빠른 피해조사와 복구를 통해 시민과 관광객들이 경주방문과 이동에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 하고 있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