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경북도청
경북도, 미래 수산업·어촌 청사진 제시해양수산정책관실 확대 개편과 동시 5개년 발전계획 발표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6.09.08  15:32:03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수산식품수출거점단지조성 조감도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 경상북도는 지속가능한 수산업의 발전과 어촌의 균형 있는 개발․보전을 위해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추진할 수산업·어촌 발전계획을 수립 시행한다고 밝혔다.

도의 수산업․어촌 발전계획은 수산물 생산의 정체극복과 시장개방의 가속화, 어장환경 개선 및 수산업의 고부가가치화를 통한 수산인의 소득증대를 위해 계획됐다.

이번 계획은‘지속가능한 수산업! 행복한 어촌 삶터 조성!’을 비전으로 ① 안정적인 수산물 생산 ② 수산업의 6차 산업화 ③ 어촌활력 제고 ④해양수산R&D ⑤미래 성장동력 확보 등 5대 목표와 15대 전략 70대 세부 추진과제로 구성됐다.

첫째, 안정적인 수산물 생산을 위하여 바다목장화로 해양생태계를 관리하고, 어촌어항의 환경정비와 친환경 어구의 사용 확대로 깨끗한 바다 가꾸기, 수산자원의 조성 및 관리를 통한 수산자원 확대, 연근해어업의 구조조정 및 어업인 자율관리 강화로 지속가능한 어업생산력을 증대할 계획이다.

둘째, 수산업의 6차 산업화를 위하여 산지 및 소비지 수산물의 유통효율화 및 일시 다획된 수산물의 신속한 처리를 위하여 인프라를 확충하고, 산지가공시설의 육성과 수산식품 수출거점단지를 조성하여 수출시장의 활로를 개척하는 한편 어업인의 소득 다변화를 위하여 자연환경과 연계한 어촌관광산업을 활성화 할 계획이다.

셋째, 어촌의 활력을 제고하기 위하여 재해로부터 안전하고 깨끗한 어항환경을 조성하고, 선(先)지도 후(後)단속의 사전 예방적 단속을 통한 어업질서 확립, 어선사고 예방시스템 구축 및 재해보상 보험 지원으로 안정된 수산업과 질서 있는 어업활동으로 어촌에 활력을 제고할 계획이다.

넷째, 해양수산 R&D 기능을 강화하여 리아스식해안인 서남해안처럼 양식업이 발달하기 어려운 지형적인 한계를 극복하기 위하여 지역별 5대 전략품목을 집중육성하고, 토속어류를 이용한 관상어 산업화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다섯째, 차세대 수산인력 양성 및 내수면 산업육성, 신소재 황동 이용 어망․어구 제작 및 원전 온배수 활용사업 활성화등을 통해 미래 성장동력 확보에 최선을 다 할 계획이다.

경상북도 해양수산정책관은 “이번에 수립한 수산업․어촌 발전계획을 토대로 미래 수산업․어촌의 경쟁력을 높이고, 실질적인 소득증대로 이어질 수 있는 해양수산정책을 활발히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