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북 > 경북도청
경북도, 특화 컨텐츠로 중국 관광객 유치농촌⦁새마을, 축구, 수학여행 등 교류와 관광을 겸해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6.07.06  14:46:06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 중국인 관광객

[프라임경북뉴스 = 김진한 기자] 경상북도는 농촌․새마을, 축구, 수학여행 등 교류와 관광을 겸한 특화 컨텐츠를 활용하여, 공무원, 청소년 등 중국 관광객을 유치해왔다.

이와 관련하여 중국 산동성 공무원 약 400여명이 농촌 관광지 벤치마킹과 새마을 운동 교육을 위해 경북도를 방문한다. 이들은 7월 11일~13일 방문을 시작으로 50~60명씩 8회에 걸쳐 경북도를 찾을 예정이다.

산동성 공무원들은 농촌 관광 전문가인 이응진 대구대 교수, 윤복만 경운대 새마을아카데미 원장 등으로부터 농촌관광 활성화 방안과 새마을 운동에 대한 강의를 듣고 이후, 안동 생물자원연구소, 청도 새마을운동발상지 및 정보화마을 등을 견학할 계획이다.

7월 15일부터는 “제1회 한․중 청소년 축구대회”가 열려 산동성, 강소성 등 중국 각지에서 모집된 16여개 축구팀 학생과 학부모 등 300여명이 경주를 찾을 계획이다.

이들은 초․중등부로 나누어 강구중학교 등 10여개 한국 팀과 토너먼트 방식으로 실력을 겨룰 예정이며, 경기가 없는 날은 불국사, 테디베어박물관 등을 관람한다.

경북도는 중국에서 축구가 정규 교과목으로 편성되는 등 축구 열기가 꾸준히 높아지는 것에 발맞춰 축구를 통한 한중 교류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7월 하순부터는 여름방학을 맞아 중국 수학여행단과 도내 청소년 등 약 400여명이 함께하는‘제4회 안동 유교 한․중 청소년 문화교류 캠프’와 제1회 문경 한․중 청소년 문화교류 캠프가 잇따라 열린다.

경상북도의 한․중 청소년 문화교류 캠프는 2008년 경주 서라벌 한·중 청소년 문화교류 캠프 이래 9년간 23차례 진행되어 왔으며, 문화체육관광부 지정 ‘우수여행상품’으로 선정되는 등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경상북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교류와 관광을 겸한 새로운 상품은 관광수입 창출은 물론 도민들께서 외국인들과 어울릴 수 있는 기회를 갖는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며, “중국뿐만 아니라 외국과의 문화예술, 스포츠 활동 등에 대한 교류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뒤로가기위로가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