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한민족해맞이 축전 30만여명 관광객으로 인산인해1만명 떡국나누기, 관광객과 함께 휴전선 철책 자르기 퍼포먼스 진
김진한 기자  |  press@gbprimenews.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6.01.01  14:17:55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네이버구글msn

[프라임경북뉴스 =김진한 기자]포항시는 18회째를 맞는 호미곶 한민족 해맞이축전이 ‘호미곶 통일의 아침을 열다’라는 주제로 지난해 12월 31일부터 1월 1일까지 이틀 동안 호미곶해맞이광장 일원에서 30만여명의 시민과 관광객들이 모인 가운데 성대하게 열렸습니다.

이번 해맞이축전은 적극적인 도전과 창조를 의미하는 붉은색과 지혜롭고 협동심이 강한 영리한 동물로 여겨지는 원숭이의 기운을 받아 2016년 서로 협력하고 지혜와 재능을 발휘해 다가올 어려운 상황을 잘 극복하는 한 해가 될 것을 염원하는 프로그램을 마련해 시민들과 관광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습니다.

올해도 전국 최고의 해맞이축제로 명성을 자랑하고 있는 호미곶의 역사성과 장소성을 특화해 일출 명소화를 공고히 하기 위한 프로그램인 희망 사자성어와 신년 창작시를 발표했습니다.

먼저 2016년 희망 사자성어는 「集思廣益(집사광익)」(모을 집 ․ 생각할 사 ․ 넓을 광 ․ 더할 익)으로 ‘생각을 모아 이익을 더한다’는 뜻이다. 중국 삼국시대 촉(蜀)나라의 제갈량(諸葛亮)이 쓴 글에서 유래되었으며, 삼국지(三國志)》〈촉지(蜀志)〉의〈동화전(董和傳)〉과 《자치 통감(資治通鑑)》의 〈위기(魏紀)〉에도 실려 있다. ‘여러 사람의 지혜를 모으면 더 큰 효과와 이익을 얻을 수 있다’는 호미곶 해맞이축전의 희망을 담았습니다.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대형천막 쉼터와 내부에 마련된 체험부스 ․ 홍보부스들로 인해 시민과 관광객들이 안전하고 보다 편안하게 새해를 기다릴 수 있었으며, 호미곶 한민족해맞이축전의 백미로 매년 이어지고 있는 ‘1만명 떡국 나누어주기’ 행사도 아침 해맞이가 시작되기 전 7시부터 나누어 주기 시작해 새해 첫날 아침에 관광객들의 추위를 달래고 밤새도록 정성껏 떡국을 끓여 준 자원봉사자들의 정성과 이웃을 되돌아보는 따뜻한 프로그램으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쾌청한 날씨에 맞이한 일출과 함께 나타난 헬기의 축하비행은 해군 제6항공전단과 미 해병의 연합비행단으로 호미곶 해맞이축전의 대미를 장식함과 동시에 장엄하고 힘찬 2016년 새해의 시작을 알렸다.

김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Posted by 프라임경북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